화해와 협력 복음으로 통일을…

한반도 평화통일 재단
미주이사장에 오영록씨

12일 둘루스 명가원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통일재단 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사진 가운데가 오영록 미주 이사장.
사단법인 한반도 평화통일재단(총재 이영훈 목사) 미주 이사장에 오영록 전 애틀랜타 한인회장이 임명됐다.

12일 오영록 회장은 둘루스의 한 식당에서 한반도 평화통일 재단 설명회를 개최했다. 오 회장에 따르면 이 단체는 지난 2015년 3월 6일 통일부 소관 비영리법인 설립됐다. 총재는 여의도 순복음교회 이영훈 목사가 맡고 있고, 이사장은 여의도 순복음 소하교회 담임 김원철 목사가 맡고 있다. 오영록 전 회장은 미주 이사장으로 임명됐으며 지난 8일 한국을 방문해 이영훈 총재로부터 임명장을 받았다.

오 이사장은 “많은 분들이 설립 목적에 대해 오해를 하는 분들이 있다”며 “한반도 평화통일 재간은 ‘화해와 협력 그리고 복음으로 통일을 이룬다’는 취지로 설립됐다. 정치적인 목적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오 이사장은 “향후 1000명을 자문위원으로 구성할 계획”이라며 “3월까지 집행부 구성을 마친 뒤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