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사회의 일원이 되길”

원코리아, 장학금 지급

원코리아 미주위원회가 선발한 2018년도 장학생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원코리아 미주위원회(회장 유인상)가 장학생 6명에게 장학금을 전달했다.

원코리아 미주위원회는 지난 10일 둘루스의 한 오피스에서 열린 신년 하례식 및 장학금 전달식을 개최하고, 고등학생부 4명과 대학생부 2명에게 각각 1000달러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이날 유인상 회장은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들에게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이번에 선발된 장학생들은 많은 지원자들 중 선발됐기 때문에 자부심을 갖고 미국 주류 사회의 한 사람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장학금을 받은 조지아주립대 회계학과 3학년에 재학중인 정성민 씨는 “주변 지인의 추천으로 장학생 모집에 지원하게 됐는데 선발 될 지는 몰랐다”며 “장학금을 받은 만큼 더욱 열심히 공부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비영리 민간단체인 원코리아 미주위원회는 매년 문화행사를 통해 한국의 문화를 주류사회에 알리고 있으며, 자선골프대회, 족구대회 등 스포츠 활동을 통해 한민족이 단결하는 모습을 보이고자 노력하고 있다.

한편, 이날 전달된 장학금은 지난해 9월 원코리아의 자선골프대회를 통해 얻은 수익금이다.

다음은 장학생 명단이다. 조은아(뷰포드고), 노에스더(노스귀넷고), 전진하(피치트리릿지고), 하승빈(노스귀넷고), 최해인(GSU), 정성민(GSU).

박재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