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에 코트라 무역관 신설”

김영준 총영사, 추진 밝혀

지난 9일 둘루스에 있는 소네스타 호텔에서 열린 기업활동지원협의회에서 김영준 애틀랜타총영사가 중점 추진업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애틀랜타총영사관]
애틀랜타에 코트라(KOTRA) 무역관 신설이 추진된다.

애틀랜타총영사관(총영사 김영준)은 지난 9일 둘루스 소네스타 호텔에서 열린 ‘2018 상반기 기업활동지원협의회’ 행사에서 “동남부 6개주는 우리나라 기업의 제조업 투자 중심지이고, 타 주에 있는 우리나라 기업들의 조지아주 이전도 증가하고, 아울러 한인 동포들의 비즈니스 규모가 커지고 있는 점을 감안해 애틀랜타에 코트라 무역관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또 “중소기업들의 투자 진출 및 투자 유치 등을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는 기아자동차, 현대중공업, 금호타이어, 포스코, SKC, LG전자, LG화학, 수페리어, 에섹스, 사이프러스 인베스트먼트, 대한항공, 상신브레이크, 팩트라 KPX 케미칼, 신한은행, KEB-하나 등 조지아주에 진출해 있는 한국 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한 기업들은 입을 모아 “애틀랜타 코트라 무역관 신설이 필요하다. 총영사관에서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라고 요청했다. 또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혁으로 인해 기업활동 여건은 좋아지고 있으나, 환율 변동 리스크가 커서 힘든 부분도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행사에서는 또 KPMG 회계법인과 코트라 마이애미 무역관은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 개혁 내용’과 ‘미국 경제현황 및 전망’ 등으로 각각 세미나를 개최해 참석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했다.

한편, 총영사관측은 한국 기업들이 미국에 진출할 때 겪는 노사문화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올 하반기 중 ‘2018년 미국 동남부 6개주 노무관계 바로알기’라는 책자를 발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재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