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미, 북한과 대화 열려있어…핵포기없이 제재해제 없다'(종합)

악시오스 인터뷰…'북한과 대화' 표명 "한미일 압박공조 빛샐틈없어"
"대화가 협상은 아냐" '탐색대화' 강조…"군사옵션있지만 평화해결 희망"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는 북한과의 대화에 열려있다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정부의 공식 입장 표명으로 풀이된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방한하고 귀국한 펜스 부통령은 이날 인터넷매체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핵 개발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대북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그러한 대화가 협상과 동일한 의미는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는 대북 대화를 하더라도 협상 조건 등을 정하기 위한 탐색 대화를 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펜스 부통령은 대북 외교, 경제적 압박의 강화를 지속할 것이며, 한미일 압박 공조는 빛 샐 틈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실행 가능한 대북 군사옵션이 있지만 북핵 사태의 평화적 해결을 희망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shin@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신지홍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