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에 여성 후보들 약진

11월 선거 후보 75명중 27명
2016년 선거 대비 40% 늘어


조지아주 정치권에 여성들의 진출이 크게 늘고 있다.

오는 11월 선거를 앞두고 조지아 주 상원에 출사표를 던진 75명의 후보 가운데 27명이 여성으로 2년전인 2016년 대비 40%나 늘었다고 애틀랜타 저널(AJC)이 8일 보도했다.
선거전에 뛰어든 27명의 여성 후보 가운데 22명은 민주당 소속으로 민주당 내에서는 무려 70%나 증가했다.

지난 2016년 선거의 경우 총 56명의 주상원 선거에서 90명의 후보가 입후보했으며 이중 여성후보는 19명이었고 13명은 민주당 소속이었다.

주 상원의원 선거와는 별도로, 여성 정치 후보 가운데 이번 선거에서 가장 주목을 받고 있는 곳은 애틀랜타 북부지역인 연방하원 제 6선거구라고 신문은 보도했다.

마리에타에서 주상원에 도전할 계획이었던 총기규제 운동가 구시 맥베스 씨가 공화당
현역 카렌 핸델 의원에게 도전장을 던졌기 때문이다. 총기규제 운동가로 전국적으로 이름이 알려진 맥베스와 사상 최대의 선거자금이 투입된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핸델 의원간 대결은 벌써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남부의 보수주의 정서가 뿌리깊은 조지아에서 여성후보들이 약진하고 있는 것은 ‘미투’ 운동을 계기로 여성권리에 대한 인식이 확산되고 있는 미국 사회 전반의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노연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