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회, ‘호프’ 장학금 제도 개편 논의

‘성적’에서 ‘가정 형편’ 기준으로
<연간 가구 소득 4만8000불 미만>
전국 대부분 주, 저소득층에 혜택


조지아 주의회가 공립대학 학생들에 대한 장학금 지급 여부를 성적으로 정하는 ‘메리트 베이스’(merit base)에서 가정형편을 기준으로 하는 ‘니드 베이스’(need base)로 개편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니드 베이스’ 장학금 제도는 가구 소득이 적정선 이하인 학생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현재 조지아주와 뉴 햄프셔주를 제외한 모든 주에서 시행하고 있다.

조지아주는 주립대학을 대상으로 지난 1993년부터 ‘메리트 베이스’인 호프(HOPE) 장학금 제도를 운영해왔다. 호프 장학금을 받으려면 고등학교부터 대학 재학 성적까지 최소 B학점(100점 만점에 80점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 호프 장학금의 재원인 조지아 복권공사의 복권 판매 수익금은 기록적으로 늘고 있으나 호프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학생 수가 급증, 지난 2011년부터는 장학금 수령 조건을 더욱 까다롭게 바꾸었다.

반면, ‘니드 베이스’ 장학금 제도는 학교 성적 자격 요건을 낮추는 방안이다. 주의회는 연간 가구 소득이 4만8000달러 미만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이 ‘니드 베이스’ 도입 역시 주의회가 재원확충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공화 민주 양당의 지지로 주 상원을 통과한 이 법안은 다음 주부터 주하원 고등교육 상임위원회에서 다루어진다. 레스터 잭슨 상원의원(민주·사바나)는 “대학교 학업을 중도에 포기하는 가장 큰 이유는 학비와 생활비를 제대로 댈 수 없기 때문”이라며 “수업을 따라갈 수 없기 때문이 아니라, 장학금을 받을만큼 뛰어난 성적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주 상원의 고등교육 상임위원장인 프랜 밀러 의원(공화·던우디)은 “가정형편은 어렵지만 대학교육을 처음으로 받는 자녀를 둔 가정을 위해 주정부 차원에서 후원해야 한다”며 “이들이 대학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해도, 대학을 졸업해서 사회계층의 선순환이 일어나도록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연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