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하원 7지구 불법 선거운동 논란

일부 한인 봉사자 겨냥, 신고 전화
데이빗 김 “유권자 탄압말라” 역공
“의욕 지나친 행동 삼가야” 자성도

데이빗 김 후보를 지지하는 한국어 통역 봉사자들이 불법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의심된다는 신고가 접수됐지만, 조사결과 사실무근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김 후보는 상대 캐롤린 보르도 후보를 배후로 지목하고 시대 착오적인 유권자 탄압이라고 응수했다.

논란은 결선 조기투표 첫날이었던 지난 2일, 귀넷 카운티 유일의 투표소인 로렌스빌 소재 귀넷선거관리소 본부 입구에서 시작됐다. 린 레드포드 귀넷 선거관리국장은 “2통의 신고 전화가 걸려왔지만, 정식 서면으로 접수되지는 않았다. 2건 모두 봉사자들이 도움을 요청하지 않은 투표자들에까지 과도하게 접근하고 있다는 내용”이었다며 “이를 조사한 관리국 직원은 (봉사자들의) 이같은 행동을 직접 목격하지 못했다(did not observe). 상황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튿날인 3일 지지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일련의 상황을 “비열한 유권자 탄압”으로 규정하고, 연방하원 조지아 7지구 민주당 후보 자리를 놓고 맞붙은 캐롤린 보르도 후보를 그 배후로 지목했다. 그는 “새 시대를 맞은 남부의 본보기가 되어야 할 7지구에서 구시대 짐 크로우(인종격리제도)식 유권자 탄압이 자행되고 있다”며 보르도 후보를 비난했다. 김 후보는 이례적으로 이메일 내용을 한국어로 번역해 카카오톡 메시지로 배포하고 한인단체 행사에서까지 이 문제를 거론하며 이슈 키우기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해 보르도 후보 측은 신고전화가 자신의 캠페인 진영과 무관하다고 선을 긋고, 김 후보가 인종격리 시절 흑인 유권자들의 고통을 정치적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응수했다. 보르도 후보 측 제니 기미안 캠페인 매니저는 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캠페인과 무관한 투표자의 신고였으며, 카운티를 통해 김 후보측 설명을 듣고는 오히려 박수칠 일이라고 판단하고 대응하지 않고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김 후보가 6일 이메일과 같은 내용을 페이스북에 비디오로 올리자, 보르도 측도 보도자료를 내 반박에 나섰다. 보르도 후보는 “나는 모든 시민의 투표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신념을 갖고 있으며, 성인이 된 뒤로는 늘 그 권리를 자랑스럽게 행사해왔다”며 “올해 스스로에게 표를 던지기 전까지는 단 한번도 투표한 적이 없는 사람이 이제 와서 흑인 유권자들의 역사적 고통을 정치적으로 도용하는 것은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난했다.

정작 일부 자원봉사자들의 지나친 의욕을 경계하는 목소리는 오히려 김 후보 지지자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한 통역 봉사자는 “투표 관리소 직원들이 한국어를 못해서 그렇지, 뜨끔한 상황들이 벌어졌던 것은 사실”이라고 털어놨다.

한인으로 보이는 투표자가 나타나면 주차장까지 마중나가 말을 건다거나, 심지어 거동이 불편한 노인이나 장애인들을 대신해 투표기기에 손을 대는 등의 지나친 행동이 없지 않았다는게 이 봉사자의 설명이다.

김 후보 진영의 빌리 스파크스 대변인은 일부 봉사자들의 규정 위반 주장에 대해 “우리는 사상 처음으로 한국어 통역이 필요한 투표자들을 위한 도움을 제공하고 있다”며 “개인 봉사자들의 실수는 선거운동 진영의 책임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김 후보 측은 이같은 내부 목소리를 감안해 7일 봉사자들을 위한 트레이닝을 실시하기로 했다.

조현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