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양 전통음악부터 비트박스까지 모두를 위한 음악회

애틀랜타 한인 이민 역사 반세기를 기념하는 ‘한미친선음악회’가 300여명의 오케스트라와 합창단이 함께하는 무대로 11일 저녁 7시 둘루스 인피니트 아레나에서 선보인다.

이번 음악회를 애틀랜타한인회와 공동 주최하는 애틀랜타 총영사관 측은 “애틀랜타 지역의 한인 및 현지 음악인들의 협력으로 보기 드문 대규모의 수준 높은 클래식 음악 출제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애틀랜타 코리안 심포니 오케스트라, 귀넷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공연을 조율했고, KCA 오케스트라, 호프 존스크릭 오케스트라, 귀넷 심포니 청소년 오케스트라, 한미 필하모닉 코러스, 애틀랜타 한마음 여성 합창단, 애틀랜타 레이디스 앙상블, 귀넷 심포니 코러스 등 총 9개 단체가 협연한다.

한인들의 애틀랜타 이민을 기념하는 자리인 만큼, 공연 내용도 동서양 모든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작품으로 구성됐다. 애틀랜타의 상징적인 소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영화 주제곡, 베르디 오페라 아이다의 ‘개선 행전곡’ 등이 연주되고, 특별 초청 공연하는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는 지고이네 르 바이젠,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과 같은 친숙한 곡들을 연주한다. 오케스트라 협연곡으로 유명한 이지수의 ‘아리랑 랩소디’, 우효원의 ‘아리랑’ 등도 연주된다.

스무살의 유튜브 스타로 ‘엘렌’ 쇼에도 출연하며 화제가 되었던 한국 비트박서 ‘빅맨’은 ‘베토벤 운명 교향곡’을 오케스트라와 협연하여 특색있는 무대를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무료이며, 총영사관에 이메일을 보내면 전자 입장권을 받을 수 있다.

이메일 : atlanta@mofa.go.kr

조현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