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없어 못 다닌다”

ARC, 메트로지역 설문 조사
30-40% 대중교통 부족 느껴

자동차 문화권인 애틀랜타에서도 대중교통에 대한 인식이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틀랜타의 붐비는 어느 도로. [AJC 온라인 캡처]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주민 10명 중 3명꼴로 대중교통 시설이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애틀랜타 리저널 커미션(ARC)이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13개 카운티와 애틀랜타시 주민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0-40%가 대중교통이 부족해 불편을 겪는다고 답했다.

ARC는 이번 조사에서 “어느 곳을 가려 할 때 대중교통이 부족해 자주 불편함을 느낀다”고 질문한 뒤 찬반 의견을 구했다. 그 결과, 클레이튼 카운티와 애틀랜타시, 디캡, 풀턴, 귀넷 카운티의 순으로 ‘공감한다’는 답변이 많았다.

클레이튼은 ‘공감한다’는 비율이 30.2%로 가장 높았고, 디캡 22.7%, 귀넷 20.9% 애틀랜타시 20.2%의 순으로 파악됐다.

또 ‘매우 공감한다’는 응답은 애틀랜타시가 20.2%로 가장 많았으며, 풀턴 16.1%, 디캡이 15.5%, 클레이튼 11.0%, 귀넷은 7.5%로 나왔다.

ARC는 “베이비붐 세대 또는 시니어 계층, 교육수준이 높지 않거나 흑인 또는 히스패닉 응답자에게서 ‘대중교통’ 문제를 심각한 현안으로 꼽은 경향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허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