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사 아들 둔 한인 어머니의 눈물

아들 법관 취임식서 눈시울 붉혀
한국·히스패닉 다문화 가정 성장
귀넷 교통·보건위생·건축 등 판결
아들 “어머니에게 더 뜻깊은 날”

7일 로렌스빌 귀넷정부 청사에서 리코더스 법원에 취임한 라몬 알바라도(왼쪽) 판사를 바라보며 어머니 문유선(왼쪽 두번째) 씨가 울고 있다. 오른쪽은 알바라도 판사의 아버지 알베르토. [사진=귀넷공보국]
7일 로렌스빌 귀넷정부 청사에서 취임 선서하는 라몬 알바라도(왼쪽) 교통조례 법원 판사를 어머니 문유선(가운데) 씨가 바라보고 있다. [사진=귀넷공보국]
아들이 판사로 취임선서를 하는 날, 어머니 문유선씨는 회한의 눈물을 쏟아냈다. 다문화 가정에서 자녀를 키우는 동안 겪었던 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던 까닭일까.

아들 라몬 알바라도(Ramon Alvarado·39) 판사는 7일 로렌스빌 귀넷 정부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푸에르토리코 출신 아버지 알베르토 알바라도 씨가 지켜보는 가운데 어머니 문씨가 들고 있는 성경에 손을 얹고 선서, 리코더스 법원(Recorder’s Court)에 취임했다.

시종 담담한 표정으로 아들을 보던 문씨는 돌연 눈시울을 붉혔고 머지 않아 눈물을 왈칵 쏟아냈다.

리코더스 법원에선 임명직 판사 3명이 속도위반이나 정차 신호 위반 같은 교통법규, 건축물 불법개조 같은 조례, 식당 위생 규정 등 한인과 밀접한 사건을 처리한다.

알바라도 판사는 “우리 법원은 귀넷 법원의 얼굴”이라며 “수피리어 법원이나 스테이트 법원에서는 중대한 사건들을 다루지만, 가장 많은 귀넷 주민들이 거쳐가는 곳은 우리 재판부”라고 말했다.

다수의 매체는 그가 귀넷 최초의 한인 판사인 동시에 히스패닉 판사라고 보도했다. 알바라도 판사 본인도 그렇게 알고 있었으나 그를 귀넷 최초의 한인 판사로 보기는 어렵다.

이정헌 변호사가 1999년 귀넷 카운티 치안법원(Magistrate Court) 판사로 임명돼 2004년까지 일했고, 작년까지도 레코더스 법원에서 때때로 대리 판사를 맡았다.

이 변호사는 2005년, 제이슨 박 변호사는 지난해 선출직 판사에 도전했지만 고배를 마셔 선출직인 귀넷 수피리어 법원과 스테이트 법원엔 한인 판사가 아직 없다.

알바라도 판사는 미군 출신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 파나마 수도 파나마시티에서 태어났고, 미시간에서 누이와 성장해 로스쿨을 졸업한 직후인 2005년 귀넷 카운티에서 이주했다.

로렌스빌에서 시작해 작년까지는 피치트리코너스에서 형법 및 상해 변호사로 활동했다.

알바라도 판사는 “그렇게 감정적인 어머니의 모습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나보다도 어머니에게 더 뜻깊은 의미가 있는 날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미시건의 백인 지역에서 고등학교까지 성장하며 한국어나 스페인어를 배우진 못했다. “지금까지 어머니 외 다른 한인들과 깊게 교류해보지 못해서 한인 커뮤니티에서 혼혈인인 나를 어떻게 바라볼지 모르겠다”는 그는 “귀넷에서 한인 커뮤니티는 굉장한 가능성을 지녔다고 생각한다. 한인사회에서도 내가 기여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나서보고 싶다”고 말했다.

조현범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