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짊어진 역사의 짐 너무 무거운 광주”

“헌법전문에 5.18 정신 못 담아 송구”
김영준 총영사, 문 대통령 축사 대독
5·18 기념식 애틀랜타한인회관 거행

18일 한인회관에서 5.18 기념식이 거행되고 있다.
김영준 총영사가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독하고 있다.
민주당 소속 아트 쉘든(Art Sheldon) 귀넷 행정위원회 의장 후보가 한인 미디어 공동 인터뷰를 하고 있다.
5.18 기념식에서 헌화, 분향하는 김영준 애틀랜타 총영사.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 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미주동남부 5.18 민주화운동 기념사업회(행사위원장 최계은)가 지난 18일 노크로스에 자리한 애틀랜타 한인회관에서 한인 동포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9주년 기념식을 거행했다.

임시로 마련된 분향소에 헌화, 분향한 김영준 총영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기념사 대독에서 “학살당하는 광주를 방치했다는 사실은 같은 시대를 살던 우리들에게도 지워지지 않는 아픔을 남겼다”며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 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한 광주 5.18에 감사하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를 더 좋은 민주주의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또 “진실 앞에서 우리의 마음을 열어 놓을 때 용서와 포용의 자리는 커질 것”이라며 “진실을 통한 화해만이 진정한 국민 통합의 길임을 오늘의 광주가 우리에게 가르쳐 준다. 광주가 짊어진 역사의 짐이 너무 무겁다. 그해 5월, 광주를 보고 겪은 온 국민이 함께 짊어져야 할 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김 총영사와 김강식 동남부한인회연합회장, 김형률 민주평통 애틀랜타협의회장 등 한인사회 주요 내빈들이 참석했지만, 김일홍 한인회장은 불참했다. 비슷한 시각 둘루스 소네스타호텔에서 열린 제34회 APAC 행사에 한인회 집행부를 이끌고 참가한 김 회장은 기자석을 찾아 “일본과 대만 총영사도 참석하는데 우리 총영사는 (APAC) 행사에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반면 한인회의 불참에 대해 내부에서 사전에 문제를 지적했던 김성갑 한인회 자문위원회 간사는 이날 5.18 행사가 끝난 뒤 두 개 행사에 모두 참석했다. 5.18 기념식은 6시, APAC은 7시에 각각 개회했다. 행사장의 거리는 차로 15분 걸린다. 이 때문에 한인회장이 축사를 전하고 APAC에 늦게 참석할 수도 있었다는 지적이 두 행사 참석자들 사이에서 나왔다. 더군다나 APAC에서 한인 풍물패 공연은 8시 남짓해 무대에 올랐다.

사실상 한인회 집행부의 불참 속에 한인회관에서 순조롭게 치러진 5.18 기념식에서는 김강식 연합회장이 “동남부 한인사회 25만 한인들과 함께 5.18 희생자들과 유족에게 먼저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광주민주화운동은 군부독재에 맞서는 시민들의 민주화 투쟁이자 항쟁의 기폭제가 되면서 한국의 인권신장과 민주주의 발전에 결정적인 전기로 작용한 역사적 기록으로서 그 뜻을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형률 평통회장은 “39년 전 그날의 광주는 현대사회에서 지울 수 없는 큰 아픔을 겪었다”며 “그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를 위해 고귀한 목숨을 바친 광주시민들에게 경의를 표한다. 또 여전히 큰 고통을 당하고 계신 가족분들에게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우리가 지금 누리고 있는 소중한 일상을 지키기 위해 본인들의 소중한 목숨을 바쳤고 그로 인해 우리의 민주주의가 신장됐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공식 행사를 마무리했다. 지난 1997년 한국에서 기념일 제정 이후 애틀랜타에서 호남향우회 주최로 열린 5.18 기념식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각계의 한인단체들이 공동으로 후원, 개최하고 있다.

이날 기념식에는 민주당 소속 아트 쉘든(Art Sheldon) 귀넷 행정위원회 의장 후보도 모습을 드러냈다. 올 초 귀넷 카운티 대중교통 확장 주민투표에서 관철을 위해 뛴 그는 최근 샬롯 내쉬 의장이 불출마를 선언한 내년 커미셔너 의장 선거에 공식 출마 의사를 밝혔다.

쉘든 후보는 한인 미디어 공동인터뷰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 “귀넷 카운티는 다양한 나라와 민족의 대소사들이 이곳 땅에서 재현되는 곳”이라며 “초대를 받았을 때부터 그 역사적 배경을 이해하려고 공부했고, 존경받을 만한 일을 했던 많은 이들이 덧없이 숨져간 역사적 비극에 대해 오랫동안 교류해온 한국인 지인들로부터도 들어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트 쉘든 후보는 내년 선거에서 일자리 창출과 삶의 질 개선, 인프라 확충과 대중교통 마련, 경제발전 등을 공약으로 내걸고 있다.


허겸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