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베레스트 최다 등정 네팔 셰르파 1주 만에 기록 경신

15일 이어 21일에도 정상 밟아…24차례 등정 기록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에베레스트(해발 8천848m) 최다 등정 기록을 보유한 네팔 셰르파가 1주일 만에 자신의 기록을 또 경신했다.

21일 히말라얀타임스 등 현지 매체와 BBC뉴스에 따르면 카미 리타 셰르파(49)는 지난 15일에 이어 이날 오전 또다시 에베레스트 등정에 성공했다.

'동네 앞산 오르듯' 1주일 만에 두 번이나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은 것이다.

지난해 5월 세계 최초로 22번째 에베레스트 정상에 오른 그는 이로써 이날까지 24번째 에베레스트에 등정하게 됐다.

리타는 역시 산악 가이드 일을 하는 아버지를 따라 1994년 처음으로 에베레스트에 올랐다.

그는 이후 거의 해마다 에베레스트 정상을 밟았고 K-2 등 다른 고봉에도 여러 차례 올랐다.

리타는 등정 직전 BBC뉴스에 "나는 아직 건강하며 은퇴 계획은 없다"며 "앞으로 60세까지 등정 활동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리타에 이어 에베레스트 21차례 등정 기록을 가진 이들은 현재 3명이다. 이 가운데 두 명은 현재 은퇴한 상태다.

cool@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영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