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일가족, 사망 전날 부둥켜안고 울었다" 막내 진술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의정부 아파트 현관문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jtbc 캡처]






지난 20일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이 사망 전날 서로 부둥켜안고 울었다는 진술이 나왔다.

21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일가족의 막내아들 A군은 경찰에 “평소 경제적인 문제로 심각한 대화를 자주 했다”며 “사건 전날 밤에도 부모님과 누나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비관적인 대화를 나눴고 서로 부둥켜안고 울었다”고 말했다.

A군은 20일 오전 11시 30분쯤 아버지(50), 어머니(46), 누나(17)가 안방에 숨진 채 누워 있는 것을 발견하고 119에 신고했다. 세 명 모두 흉기에 찔린 상처와 혈흔이 있었고 현장에서 흉기도 나왔다.

지인들에 따르면 최근 이들 가족은 집을 담보로 대출을 받아 빚을 갚는 방법도 논의했다. 이웃집에서도 이들이 다투는 모습을 보거나 싸우는 소리를 듣지 못했고 금실이 좋았다고 전했다.

부부의 다정한 모습은 아파트 CCTV 영상에도 담겼다. 아버지는 가족의 생계를 책임지는 어머니의 출퇴근을 매일 차로 도왔다. 사망 전날도 마찬가지였다.



일가족 3명이 사망한 의정부 아파트 입구에 경찰이 서있다. [뉴시스]






하지만 이들 가족은 최근 A군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억대의 부채를 지는 바람에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A군 아버지는 7년 전부터 인근 포천시에 목공예점을 차려 혼자 운영했으나 운영난으로 최근엔 점포 운영을 접었다. 나이가 많아 구직에도 실패했다.

경찰조사 결과 A군 아버지는 가족 간의 대화에서 부모가 죽으면 자식에게 빚이 승계되는 점을 우려했다. 유족들은 집안 장남인 A군 아버지가 집안의 대가 끊기는 것을 염려한 나머지 아들을 남겼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경찰은 A군 아버지의 시신에서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 A군 누나에게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막으며 생긴 상처)을 발견했다. 또 아파트 1층 출입구와 엘리베이터 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외부 침입 가능성이 작아 가족 내부에서 이뤄진 극단적 선택에 무게를 두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부부가 흉기를 들고 싸웠다거나, 아들이 의심스럽다거나 하는 등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퍼지고 있어 남겨진 중학생 아들이 큰 정신적 충격에 휩싸일지 염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A군의 심리적 충격을 고려해 상담기관과 연계하고 피해자 지원 방법을 논의하고 있다. A군은 사건이 수습되는 대로 조부가 맡아 양육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