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트로지역 30년 후 모습은

인구 급증·고령화·인종 다양화로
의료·교통·주택 문제 봇물 터진다

ARC, 2050 메트로 인구전망 보고서
백인 감소, 흑인·히스패닉 비중 상승
급속한 고령화…75세이상 3배 증가


앞으로 30년 뒤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 주민들은 어떤 모습일까.

오는 2050년까지 메트로 지역 21개 카운티의 인구는 290만명이 더 늘어난다. 또 평균 연령층은 더욱 ‘고령화’되고, 인종적으로는 더욱 ‘다양화’된 모습으로 바뀔 것으로 예상된다.

애틀랜타지역위원회(ARC)는 최근 애틀랜타 남부 스팔딩 카운티부터 북부 도슨카운티에 이르기까지 메트로지역 21개 카운티의 향후 30년간 인구 전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앞으로 메트로 지역에서 급속한 인구 증가, 고령화, 다양화 추세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의료, 교통, 주택 등 삶의 모든 분야에서 만만치 않은 문제들이 제기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2015년 기준 메트로지역 인구는 570만명이다.

인종별 인구 추이를 보면 백인 인구 비율은 같은 기간 47.5%에서 31%로 감소하는 반면, 히스패닉계 인구 비중은 12%에서 21%로 두 배로 높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또 흑인 인구는 전체의 3분의 1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할 전망이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인구의 고령화 추세. 2050년까지 75세 이상 주민의 비율이 지금보다 3배 증가해 12%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운티별로 보면 북부지역에서 포사이스 카운티가, 남쪽 지역에서는 헨리 카운티의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을 것으로 보인다. 포사이스 카운티의 인구는 2배로 많아지고, 헨리 카운티는 70%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귀넷 카운티의 인구는 2050년 148만 명에 달해 풀턴 카운티를 추월해 조지아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카운티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이같은 급속한 인구 증가, 고령화, 다양화 추세는 전국적으로도 드문 현상으로 의료, 교통, 주택 등 여러 분야에서 심각한 문제를 야기할 것으로 지적됐다.

조지아 주립대(GSU)의 조셉 해커 교수(공공관리)는 “이 정도로 빠른 성장은 보통 가뭄이나 전쟁으로 인한 대이동이 나타나는 곳에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최근 애틀랜타 올드 포스 워드 지역에서 나타난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현상만 봐도 매우 인위적인 변화로 보통 새로운 주민들이 옛 주민들을 밀어내고 대체하기까지는 30~40년이 걸리지만 애틀랜타에서는 불과 2년 만에 진행됐다”고 지적했다.

인구의 고령화 추세에 따라 급속히 늘어나는 노동인력은 의료보건, 사회복지 분야이다. ARC 연구분석팀 마이크 카나단 팀장은 “노인 인구의 증가는 의료보건과 사회복지 분야는 물론 교통, 주택 등의 분야에서도 해결해야 할 많은 과제들을 안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7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증가하면 집 안에서 모든 걸 해결할 수 있는 특수한 주택이 필요하고, 교통 시설 역시 노인들이 이동에 적합해야 하기 때문”이다.

주거 비용의 가파른 증가도 문제다. 주택 공급 물량이 인구 증가 속도를 쫒아가지 못해 앞으로 갈수록 내집 마련이 어려울 것으로 우려된다. 조지아주립대 장-폴 애디 교수(도시학)는 “집을 빽빽하게 지어도 사람들이 이동할 수 있는 교통이 문제이고, 주민들이 살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저렴하게 건설할 수 있을 지도 문제”라고 말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