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조사단' 팀장 "윤중천 '윤석열, 별장 온 적 있는 것도 같다'가 전부"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 총괄팀장 김영희 변호사. [연합뉴스]





법무부 검찰 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단 총괄팀장 김영희 변호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이 윤중천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이 묵살됐다는 보도에 대해 “나는 허위의 사실로 평가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변호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겨레21 보도에 대해 “검찰과거사진상조사단 김학의 사건팀 조사단원으로서 김영희 개인 의견을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진상조사단이 ▶검찰과 경찰로부터 확보한 2013년 당시 1차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중천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 확인 ▶윤씨를 불러 과거 윤 총장과 친분이 있었다는 진술 확보 ▶강원도 윤씨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받았다는 진술 확보 ▶이런 내용을 진술 보고서에 포함했다는 한겨레21의 4가지 보도 내용에 대해 “김학의 사건 조사단원으로서 나의 개인적인 의견을 밝히자면, 위 4가지는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 변호사는 “여환섭 수사단장이 공개했듯 경찰과 검찰의 1, 2차 수사기록 어디에도 윤 총장의 이름은 등장하지 않는다”며 “윤중천의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그 어디에도 ‘윤석열’은 없는 걸로 안다”고 적었다.

김 변호사는 또 “조사단은 윤씨와 윤 총장이 친분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적은 없다”며 “윤씨 면담 시 윤씨가 자신의 법조인맥을 설명하며 10여명의 판검사를 말했고 그 중 한 명으로 윤 총장이 언급되는데, 대부분의 인물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만 윤 총장에 대해서는 단 한 줄 정리된 내용이 전부”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윤씨 전화번호부에도 윤 총장은 없었다”며 “이걸 가지고는 윤씨와 윤 총장이 ‘친분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조사단은 윤중천 별장에서 윤 총장이 수차례 접대를 받았다는 진술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여 수사단장이 공개했듯 조사단의 윤씨 면담보고서에 명백하게 윤 총장이 왔다는 취지가 아니고 별장에 많은 사람들이 들락날락했는데 그 중에 ‘온 적이 있는 것도 같다’고 표현돼 있다. 즉 ‘별장에 온 적이 있는 것도 같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해당 보도의 취재원이 진상조사단 단원으로 추정된다는 지적도 일축했다. 그는 “‘한겨레21’이 이른바 ‘김학의 성접대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 잘 아는 3명 이상의 핵심 관계자를 취재한 결과라며 취재원을 밝히고 있는데, 진상조사단 단원들은 ‘김학의 사건 재수사 과정’에 대해서는 언론에 보도된 것 이상으로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또 “김학의 사건 최종보고서는 조사단 김학의팀 외에도 과거사위원회, 대검찰청과 법무부 지원팀 관계자, 김학의 수사단 등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다”며 “조사단 김학의팀 단원만이 (이 내용을)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앞서 한겨레는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2013년 검찰·경찰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씨 전화번호부, 압수된 명함, 다이어리 등을 재검토하면서 ‘윤석열’이라는 이름을 확인했지만, 검찰이 사실확인 노력을 하지 않은 채 재수사를 매듭지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를 총괄했던 여환섭 대구지검장은 국정감사에서 “2013년 윤중천 사건 1차 수사기록부터 윤중천의 개인 다이어리 등 관련 기록을 모두 봤지만, 윤 총장의 이름이나 전화번호는 없었다”라며 보도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윤 총장은 보도 이후 만난 대검 간부들에게 “건설업자 별장에 놀러 갈 정도로 대충 살지 않았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내며, 서울서부지검에 한겨레21 하어영 기자 등 보도 관계자들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김영희 변호사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김영희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