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장성규, "유튜브 채널 수입 한달 20억↑, 출연료는 회당 100만원" [핫TV]

[OSEN=전미용 기자] 장성규가 유튜브 수입을 공개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MBC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유튜브 수입을 과감히 공개한 장성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성규가 출연했다.  유병재는 장성규에게 "전지적 참견 시점 출연 당시 촬영한 유튜브 영상이 천만 뷰를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이에 장성규는 "감사의 인사를 전하러 나왔다"며 고개를 숙여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에 양세형은 "궁금한 게 있다. 그 정도로 잘 되면 개인 채널이었으면..하는 생각이 들지 않냐"라고 물었다. 양세형의 말에 장성규는 "솔직히 안 든다. 그걸로 인해서 다른 일들이 많이 생겼다. 여기까지 욕심을 내고 싶지 않다. 고 대답했다. 

이에 참견인들은 수입에 대해 물었고, 장성규는 "저는 공개할 수 있다. 처음에는 40만원으로 시작했을 거다. 지금은 회당 100만원을 받는다. 채널 수익을 많이들 추측하시는데.. 한달에 20억원이 넘는다고 하더라. 20억 중에 저는 400만원을 받는다"라며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에 양세형은 "잠깐 20억에 400을 말하면서 다른 생각을 한 것 같다"고 말했고 장성규는 "생각해보니 열받는데"라며 농담을 건네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하동균은 매니저와 제주도 공연에 나섰다. 하동균 매니저는 "따로 여행을 다니지 않아서 제주도 가면 여행을 하는 편이다"라며 밝혔다. 공항에서 하동균은 함께 일하는 멤버의 딸 이안을 보며 미소를 지었다. 이후 공연장에 도착한 하동균은 대기실에서도 이안에게 귤을 달라며 친근하게 대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장성규는 "태어날 때부터 본 아이지 않냐?"고 물었고 하동균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이에 장성규는 "그럼 내 자식이지"라며 하동균의 모습에 공감했다. 이어 하동균은 무대에 올랐다. 하동균은 지난 무대에서와는 달리 차분한 노래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하동균은 "항상 여기 올 때마다 나무가 너무 예뻐서  뒤돌아보면서 하고 싶다"며 말했고, 어린 관객이 "아저씨 그럼 뒤돌아요"라고 대답했다. 이에 "그래 나 아저씨다"라며 토라졌다. 이어 어린 관객이 "나비야"를 앵콜로 요청했다. 

이에 당황한 하동균은 살짝 얼굴을 찡그렸지만 이내 나비야를 불러 박수를 받았다. 이 모습을 지켜 본 매니저는 "결혼을 해서 애를 낳아야겠다.  애기가 부탁하면 다 들어줄 거다. 새로운 방법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전미용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