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애플-MS 이어 세계 디지털 선도기업 3위

삼성전자가 미국의 경제매체 포브스가 발표한 세계 ‘디지털 선도 기업' 3위에 올랐다.



포브스가 발표한 '100대 디지털 기업' 명단 [포브스 웹사이트]





1위 애플, 2위 MS, 3위 삼성전자
13일 업계 등에 따르면 포보스는 올해 처음으로 ‘글로벌 2000대 상장기업’ 가운데 디지털 업종을 대상으로 ‘100대 디지털 기업’을 발표했다. 순위 기준은 매출과 영업이익, 자산, 시가총액 등이다. 포브스는 삼성전자를 반도체 등 전자제품과 컴퓨터 주변기기 등을 생산하는 기업이라고 소개하면서 올해 ‘가장 존경받는 기업’ 26위, ‘글로벌 브랜드 가치’ 7위, ‘최고의 고용주’ 76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등 SK계열사 3곳 포함
1위는 애플이 차지했으며 마이크로소프트(MS)가 뒤를 이었다. 애플과 MS를 포함해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 AT&T, 아마존, 버라이즌 등 미국 업체가 상위권을 휩쓸었다. 한국 기업으로는 삼성전자 외에 SK하이닉스(28위), ㈜SK(60위), SK텔레콤(67위) 등이 순위권에 포함됐다.
국가별로는 미국 기업이 38곳으로 가장 많았고 일본이 13곳, 중국이 9곳으로 각각 뒤를 이었다. 한국은 네덜란드와 함께 4곳으로 공동 4위였다.
일본 13곳, 중국 9곳, 기업 수로 한국 크게 처져
중국 기업으로는 알리바바(10위), 일본 기업으로는 소프트뱅크(12위)가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다만 홍콩과 대만까지 포함하면 범중국계 기업은 모두 14곳으로 미국에 이어 가장 많았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세계에서 휴대전화와 인터넷 사용자가 가장 많고 창업도 활발해 디지털 시대에 기업 성장에 유리한 여건을 갖췄다”며 “한국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이 세계 최고 수준이지만,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IT 기업의 숫자는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라 육성 방안이 시급하다”고 평가했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