되살아나는 경기침체의 아픈 기억…

주정부, 대규모 무급휴직 실시하나

새 회계연도 35억 절감 목표
휴직·해고 외에 별 대안 없어

조지아 주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세수 감소에 대응해 주정부인력 전반에 걸쳐 무급휴직을 시행할 것으로 보인다.

주정부는 오는 7월부터 시작하는 2021 회계연도에 35억 달러 이상의 예산을 절감한다는 목표를 세워놓고 있다. 이를 위해 각 기관에 예산 14% 절감 방안을 이번 주까지 의무적으로 제출할 것을 통보했다.

규모가 큰 공립대학을 비롯해 대부분의 기관이 현실적으로 가능한 예산 절감 방안으로 무급휴직을 꼽고 있다. 조지아 공립대학 시스템과 주정부가족아동서비스국은 이미 직원들에게 무급휴직을 시행하겠다고 예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싱크탱크인 조지아 예산정책연구소의 알렉스 카마델 수석 연구원은 “이미 예상됐던 일”이라며 “무급휴직이 현실적인 대안이다”라고 전했다.

주정부 예산으로 급여를 받는 인력은 일부 교사, 공립대학 직원, 주정부 직원 등이다. 대부분의 기관은 인건비 비중이 높아 휴직 또는 해고를 실시하지 않고서는 예산을 절감할 수 있는 마땅한 방안이 없다.

조지아 주정부는 10여년 전 경기 대침체(the Great Recession) 당시에도 인력 감축과 함께 광범위한 무급휴직을 시행한 바 있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