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50개주 모두 경제 재가동

17개주서 환자 10% 이상↑ … 포드공장 재가동 이틀 만에 환자 발생

20일 코네티컷주가 경제 활동을 재개하면서 미국의 50개 주가 모두 부분적 또는 전면적인 재가동에 나섰다고 CNN 방송과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코네티컷주가 이날부터 단계적으로 경제를 재가동하기로 하면서 가장 마지막으로 재개 대열에 합류했다. 코네티컷에선 이날부터 식당·소매점이 점포 안에 손님을 들일 수 있게 됐다.

미국의 모든 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내렸던 사업체·점포 폐쇄, 주민의 이동·모임 제한 같은 규제를 완화한 것이다.

WP는 자체 분석 결과 사우스다코타·노스다코타·미주리·와이오밍주 등 4개 주도 알래스카와 비슷하게 느슨한 봉쇄령을 시행 중인 것 같다면서 다만 이들 4곳은 메모리얼데이까지 현재의 재가동 단계를 유지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반면 뉴욕·캘리포니아·펜실베이니아주 등은 코로나19 환자가 감소하는 지역만 문을 열고 그렇지 않은 지역은 봉쇄령을 유지하는 형태로 경제를 재가동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재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CNN은 전 세계의 코로나19 확진자·사망자 통계를 집계하는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17개 주에서 최근 1주일 새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10%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1주일간 평균 신규 환자가 10% 이상의 감소세를 보인 주는 16곳에 불과했다. 나머지 주들은 10% 미만의 증가 또는 감소세를 나타냈다.

특히 플로리다·조지아주 등 일부 주에서는 경제 재개를 위해 코로나19와 관련한 통계를 조작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조지아주는 일일 신규 확진자 그래프를 날짜순이 아니라 환자 수를 내림차순으로 정리하는 방식으로 편집해 신규 환자가 감소하는 듯한 곡선을 연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플로리다주에서는 코로나19 현황판을 만들던 데이터 과학자가 경제 활동 재개를 위해 통계를 조작하라는 지시를 거부했다가 해고됐다고 폭로했다.

볼티모어의 전 보건국장 리애나 웬 박사는 CNN에 “이 전염성 강한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있었던 것은 사람들이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제 사람들이 다시 일하러 나가고 문을 다시 열면 위험을 불러들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에 있는 포드의 자동차 조립공장은 한 직원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가동을 재개한 지 이틀 만인 이날 수천 명의 직원을 조기 퇴근시켰다. 이 공장은 18일 다시 문을 열면서 발열 검사를 하고 안전을 위해 조립라인을 재설계했으나 환자가 발생하면서 소독 작업에 들어갔다.

한편, 20일 월드오미터가 집계한 조지아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5시 30분 현재 전날보다 792명이 늘어난 3만 9647명, 사망자는 12명 늘어난 1687명으로 집계됐다. 주 보건부 통계도 월드오미터의 집계와 같았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