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Fed 내부자들, "가을이 오면....."

앞서거니 뒤서거니 "경기가 회복할 전망"이라고 발언

“가을이 오면…!”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내부자들이 요즘 입만 열면 하는 말이다. 리처드 클라리다 부의장은 21일(현지시간) “내 생각엔 초가을 즈음에 경제가 어떻게 흘러갈지를 한결 뚜렷하게 그릴 수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이날 뉴욕에서 열린 전국실물경제 콘퍼런스에서다.



미국 Fed 리처드 클라리다 부의장






클라리다의 말은 지금이 경기예측이 힘든 상황이란 뜻이다. 하지만 그의 경기전망을 바탕으로 한 발언이기도 하다. 그는 올 하반기에 경기가 저점에서 벗어나고 실업률이 떨어지기 시작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른바 2분기 저점, 3분기 회복 시나리오다.

이는 클라리다만의 전망이 아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 겸 FOMC 부의장인 존 윌리엄스도 이날 화상으로 열린 경제 콘퍼런스에서 “올해 하반기에 경제 리바운드를 보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 겸 FOMC 부의장 존 윌리엄스






경제활동 재개에 대해 윌리엄스는 “소비자들이 일상생활 흐름으로 되돌아가기를 망설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플레이션 우려에 대해선 “Fed의 유동성 공급이 예상치나 바람직한 수준 이상으로 인플레이션을 유발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강남규 기자 dismal@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