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날아갈 뻔…'격노한 트럼프, 한때 후임자 후보명단 요청'

"이미 트럼프 신임잃어…백악관 안보보좌관, 에스퍼 발언 프린트해 고자질도"
참모들 "어리석은 일" 만류…당장 경질 보다는 '허수아비 장관'직 유지 가능성

(워싱턴=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사망' 시위 사태 진압을 위한 군 동원 방침에 공개적으로 반기를 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에 대해 격노한 상태이며, 한때 '경질' 가능성까지 거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는 4일 백악관이 에스퍼 장관의 발표에 무방비로 허를 찔렸다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이 준비해온 발언을 그대로 읽었다는데 격분했다고 보도했다.

원고를 읽었다는 것은 에스퍼 장관의 발언이 현장에서 말실수한 것이 아니라 '작심 발언'이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이 언론의 비위를 맞추려고 했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전날 브리핑 발언으로 큰 파문을 낳은 바 있다. 국방수장이 군 통수권자인 대통령의 군 동원 방침에 공개적으로 '항명'한 셈이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화를 내며 에스퍼 장관을 대체할 인사들의 명단을 요구하기까지 했다고 악시오스는 보도했다. 하지만 현재로선 실제 경질로 이어질 가능성은 높아 보이지 않는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에 대해 몹시 화가 나긴 했지만, 주변의 측근 참모들이 에스퍼 장관을 현시점에서 해임하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한다.

참모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에스퍼 장관을 해임하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악시오스에 전했다.

이번 항명 파동으로 수면 위로 불거지긴 했지만 이미 몇달전부터 에스퍼 장관에 대한 백악관의 시선은 싸늘하게 얼어붙기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