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한장로교회 교인 2명 코로나19 확진

교역자 전원 검사받고
2주간 드라이브인 예배

새한장로교회(담임 송상철 목사)를 다니는 부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반응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교회는 예배실로 사용했던 다목적 건물을 앞으로 2주간 폐쇄하고, 철저한 방역을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교회 측 보도자료에 따르면 지난 8일과 10일에 부부 사이인 교인 2명이 각각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양성’으로 나왔다. 1명은 무증상으로, 1명은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인다고 교회는 전했다.

이에 교회는 대면 예배를 드라이브인 예배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교회 관계자는 “지난 12일에 이어 19일 주일 예배는 온라인 예배와 동시에 주차장에서 드라이브인 예배로 진행한다”고 공지했다. 교회는 그동안 온라인 예배와 함께 대면 예배를 진행했다.

교회 관계자는 “조지아 주정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에 따라 교회 곳곳을 전문 방역 업체를 통해 방역했으며 예배당 입장 인원 제한, 사회적 거리 두기, 열 체크,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착용, 예배 시 침묵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준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인 2명의 양성 반응 소식이 알려진 뒤 교역자 전원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교회 관계자는 “확진 교인들이 속한 목장 멤버들과 접촉자들에게 검사를 권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검사를 받은 사람 중 양성 반응이 나온 사람은 없는 거로 보아 교회 내 감염 가능성은 비교적 적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