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어 미국서도 흑사병 출현…야생 다람쥐 양성 반응

콜로라도 마을서 페스트 확인…"야생동물 접촉 피하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미국에서도 흑사병(페스트)이 출현해 현지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콜로라도주 제퍼슨 카운티 보건당국은 야생 다람쥐 1마리에서 림프절 흑사병(선페스트) 양성 반응을 확인했다고 14일 ABC방송 등이 보도했다.

페스트에 걸린 이 다람쥐는 지난 11일 덴버 서쪽에 위치한 모리슨 타운에서 발견됐다.

이달 초 중국 네이멍구에서 흑사병 환자가 발생한 데 이어 미국에서 야생 설치류의 흑사병 감염 사례가 나오자 현지 보건당국은 경고령을 발동했다.

제퍼슨 카운티 보건당국은 성명을 내고 "적절한 예방 조처를 하지 않을 경우 페스트가 사람과 가축에게 전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죽거나 병든 야생동물이나 설치류와의 접촉을 피하고, 집 주위의 야생동물에게 먹이를 주거나 서식지를 제공하지 말라고 현지 주민들에게 당부했다.

또한 고양이와 개 등 애완동물이 페스트균을 가진 벼룩을 인간에게 옮길 수 있고, 야생 설치류를 잡아먹어 흑사병을 전파할 수도 있다면서 애완동물이 집밖에서 돌아다니지 않도록 해달라고 권고했다.

흑사병은 페스트균을 가진 벼룩에게 물리거나 감염된 야생 설치류의 혈액, 체액에 접촉할 경우 사람에게 전파된다.

페스트는 림프절 페스트, 폐 페스트, 패혈증 페스트 등 세 가지 형태로 구분되며, 림프절 페스트가 전체 페스트 가운데 80∼95%를 차지한다.

림프절 페스트의 주요 증상은 림프절 부종과 발열, 오한, 근육통 등이며, 치명률은 50∼60%에 이른다.

ABC방송은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미국에서는 남서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년 평균 7건의 흑사병 환자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며 "증상을 조기에 발견하기만 하면 항생제로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윤섭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