켐프 주지사 “주 방위군 배치 연장”

27일까지 주정부 시설 보호
애틀랜타 시장 “재배치 반대”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는 법과 질서 회복 목적으로 애틀랜타에 주둔하고 있는 1000명의 주 방위군 배치를 오는 27일까지 연장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켐프 주지사의 주방위군 배치 연장은 키이샤 랜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과의 대립을 더욱 악화시킬 것으로 보인다. 켐프 주지사는 지난 6일 바텀스 시장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주 방위군 배치 명령을 내렸고, 바텀스 시장은 주지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전력해줄 것을 촉구했다.

주방위군은 현재 애틀랜타 다운타운 주청사, 벅헤드에 있는 주지사 관저, 이달 초 시위대로부터 습격당한 조지아 순찰대 본부 건물 등 세 곳에 주둔하고 있다.

켐프 주지사는 주방위군 배치 연장과 관련, “방위군이 주정부 주요 시설을 지킴으로써 애틀랜타 시를 비롯, 경찰이 본연의 거리 순찰 업무를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바텀스 시장은 최근 애틀랜타 저널(AJC)과의 인터뷰에서 주방위군 재배치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바 있다. “거리에 보이는 군용 탱크의 모습은 끔찍하다. 긴박한 상황에 불을 지를 가능성도 있는 과도한 조치”라고 바텀스 시장은 주장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