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타운 인근에 위험 표지판

한인타운 인근인 알바라도와 7가 보도블럭 코너에 ‘코로나19 위험지역’을 알리는 표시판이 세워져 있다. 이 지역을 관할하는 길 세디요 시의원 사무실에서 설치한 이 표시판은 이 지역을 이용하는 주민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마스크 쓰기 등 안전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취지로 설치했다. 김상진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