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코로나 방역 비상…비용 막대해도 효과 불투명

지난 2일 뉴욕 지하철의 살균 방역 모습. [AP]
세계 각국이 코로나19에 맞서 대중교통 소독에 애를 먹고 있다.

13일 AP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모스크바 지하철, 중국 상하이 버스는 자외선 광선으로 살균하고 있으며, 헝가리와 체코에서는 오존가스가 투입됐다. 홍콩에서는 과산화수소를 뿌려주는 로봇까지 등장했다.

미국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시카고에서는 열차 객실 내부 전체를 소독한 뒤 아침 운행을 시작한다. 많은 전문가들은 바이러스 전파가 주로 공기 중 비말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에서 이러한 방역에 대해 회의적이다. 그렇다고 해도 대도시에서는 방역을 하지 않을 수 없다. 뉴욕은 평소 지하철 이용객이 하루 500만 명을 넘는다.

관건은 비용이다. MTA의 지하철 객실 자외선 살균은 시범 프로그램에만 약 100만 달러가 든다. 전면 실시 비용은 언급조차 않고 있다. MTA는 코로나19 비용으로 내년까지 100억 달러가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