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학생 비자 취소 '없던 일로'…주정부·대학들 반발 거세지자

행정부, 하버드대 소송서 합의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가을학기에 온라인 수업만 듣는 외국인의 학생 비자를 제한하는 조치를 철회하기로 했다.

로이터와 블룸버그통신의 보도에 따르면 보스턴의 매사추세츠주 연방법원 앨리슨 버로 판사는 14일 열린 심리에서 행정부가 소송을 제기했던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대(MIT) 측과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버로 판사는 “당사자들로부터 합의에 도달했다는 통보를 받았다”면서 “원 상태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하고 4분 만에 심리를 마쳤다.

국토안보부(DHS)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지난 6일 온라인 강의만 수강하는 외국인 유학생의 학생 비자를 취소 또는 발급 중단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신규 조치를 발표했고 하버드대와 MIT는 8일 이 조치의 중단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 발표 후 미국 내에서 학생 비자 제한 조치에 대한 반발이 거세게 확산됐다.

하버드대와 MIT가 제기한 소송에는 200개 이상의 대학들이 같은 취지의 의견서를 제출했고, 17개 주정부도 무효화를 요구하는 별도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미 지난 8일에는 한국인 유학생이 미국 입국을 거부당하는 일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에 있는 드폴대학교에 재학 중인 한국인 유학생은 지난 8일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도착했지만, 입국심사대를 통과하지 못했다. 아직 수강신청을 하지 않아 100% 온라인 수업만 듣는 게 아니라는 사실을 입증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심종민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