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근당 회장 아들 '여성 3명 불법 촬영 혐의' 기소… 음주 운전 재판도 열려



[연합뉴스TV]





종근당 이장한(68) 회장의 아들 이모(33)씨가 음주운전에 이어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해 유포한 혐의로 다시 재판에 넘겨졌다.


1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는 이씨를 성폭력범죄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유포 협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씨는 여성 3명과 성관계를 하면서 동의 없이 신체를 촬영한 뒤 영상을 SNS에 올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지난 3월 이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에서 기각되자 불구속 상태로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

이씨는 지난 4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도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그는 올해 2월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091% 상태로 차 안에 있다가 경찰에 발견됐다.

검찰은 음주운전 혐의 재판에서 징역 2년을 구형했다가 전날 재판부에 변론 재개를 요청했다. 두 사건이 병합될 경우 오는 16일로 예정된 선고공판이 미뤄질 전망이다.

한편 이 씨의 부친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운전사에게 폭언한 혐의로 지난해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개월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