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디포 물류센터 인력 채용

메트로 3곳서 최대 1000명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에서 내년에 문을 여는 홈디포 물류센터 3곳이 1000여 명을 채용한다.

홈디포는 내년 로커스트 그로브, 스톤크레스트, 이스트 포인트 등 3곳에 픽업 및 배달센터를 개설할 예정이다.

이중 로커스트 그로브 센터에서는 600명의 직원 채용을 이미 시작해 내년 초 문을 연다. 또 스톤크레스트 센터는 100여 명을 채용하고 내년 여름 오픈할 계획이다. 이스트 포인트 센터는 내년 하반기 오픈할 계획으로 300명을 채용한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 회사의 스테파니 스미스 부사장은 “5%의 고객이 우리 매출의 45%를 차지하고 있다”며 전문 컨트랙터와 DIY(do-it-yourself) 고객의 서비스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 220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홈디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요 증가에 대응해 온라인 판매를 강화하고 있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