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사상 최대 규모 헤로인 압수

DEA “카르텔 유통 경로 추적”

압수한 헤로인. [채널2 액션 뉴스 캡처]
조지아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불법 마약이 압수됐다. 4일 채널2 액션 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마약단속국(DEA)이 최근 애틀랜타에서 헤로인, 코카인 등 마약 374파운드를 압수했다. 돈으로 환산하면 약 800만 달러에 이른다.

DEA 애틀랜타지부의 로버트 머피 특별요원은 “이렇게 많은 양의 헤로인이 거리로 나왔다면 많은 사람들이 마약 과다복용으로 사망했을 것이며 아동 방임 등 다른 사회적 문제도 발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DEA에 따르면 이번에 압수된 마약은 조지아 역사상 가장 큰 규모다. DEA는 이날 현장에서 있던 마약 유통 판매 용의자를 1명 체포했다. 용의자는 헤로인 이용으로 악명 높은 애틀랜타 북서부 ‘더 블러프(The Bluff)’ 지역에 헤로인을 공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DEA는 멕시코에 본부를 둔 특정 카르텔과 더 블러프 사이의 헤로인 유통 경로를 추적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또 도라빌 경찰, 연방수사국(FBI)과 함께 앞서 애틀랜타 화이트홀 스트리트에 있는 한 주택에서 총기 41자루와 현금 150만 달러도 발견했다고 전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