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세관서 압수당한 현금 ‘어마 어마’

2000년 이후 17년간 20억불
애틀랜타 공항서도 1억 압수
1만불 이상 신고 꼭 지켜야

미국 공항 세관에서 신고하지 않은 현금을 압수당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있는 로펌인 정의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 2000~2016년 기간 중 전국 공항에서 미 세관국경보호국(CBP)과 국토안보부 산하 기관이 압수한 현금은 무려 20억 달러에 달한다. 이중 애틀랜타 하츠필드 잭슨 공항에서 압수된 금액도 1억880만 달러인 것으로 조사됐다.일부 여행객은 돈을 돌려받기는 하지만 수개월이 걸리는 데다 압수를 당한 꼬리표도 오래 따라 다닌다.

가장 흔한 압수 이유는 국제선 탑승객이 1만 달러 이상의 현금을 신고하지 않기 때문이다. 얼마든지 현금을 가지고 탑승할 수 있지만 입국 또는 출국 시 1만 달러 이상일 때는 온라인 또는 세관 양식으로 반드시 신고해야 한다.

CBP는 돈세탁 방지를 위한 금융범죄 단속의 일환으로 현금 신고 규정을 시행하고 있다.

애틀랜타 공항에서 조사대상 기간인 17년 동안 행해진 현금 압수 1287건 중 64%에 해당하는 사례에서 일부 금액이 반환되지 않고 재무부 금고로 들어갔다. 또 현금 소지자가 체포되는 사례도 3분의 1 가까이 된다.

여행객이 돈을 돌려받기 위해서는 돈의 출처와 사용처가 합법적임을 입증해야 한다. 현금에는 여행자 수표, 머니 오더, 투자증권 등도 포함된다. 이에 대해 정의연구소의 수석 연구원 제니퍼 맥도널드는 “의회가 범죄로 기소되지 않은 민간인의 재산 압류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CBP측은 “비록 상당수 압류가 연방 규정을 준수하지 않아 발생하고 있지만 현금 밀반입, 위조, 미약거래 등의 범죄와도 관련이 있다”고 반박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