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서 또 ‘한국인 불법 입국’ 적발 … “일부는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협력사 직원”

업계·영사관 “주말 다수 입국거부”
청와대 게시판 ‘현대차 갑질’ 청원
“코로나 빌미, ESTA로 출장 강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 [청와대 사이트 캡처]
애틀랜타 하츠필드 잭슨 국제공항에서 또 다시 불법 취업을 목적으로 입국하려던 한국인들이 당국에 적발됐다. 지난 6월 33명의 한국인이 불법 입국하려다 적발된 지 두 달이 채 안 돼 발생한 일이다.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남동부에 진출한 지상사 업계에 따르면 미 국토안보부 세관 국경보호국(CBP)은 지난 주말, 여행 비자(ESTA·전자여행허가제)로 하츠필드 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다수의 한국인 입국을 거부했다. 정확한 거부 사유와 적발 규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최근 적발된 33명보다는 적은 수준인 것으로 보인다. “입국 거부된 한국 국민들은 다시 본국으로 귀환했다”고 총영사관 측은 덧붙였다.

이번에 당국에 적발된 이들 중 일부는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 협력사 등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이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관계자는 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적발된 일부는 우리 2차 협력사 관계자이고, 다른 기업 관계자도 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적발 사례와는 달리, 한 기업이 아닌, 다수의 기업 출장자들이 동시에 적발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33명의 한국인이 불법 취업을 목적으로 입국하려다 하츠필드 공항에서 적발된 이후, CBP 애틀랜타 지부의 단속이 계속 강화되고 있는 모양새다. 실제로 업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이후인 4일에도 국적기를 타고 입국한 한국인 1명이 입국 거부됐다. 업계 관계자는 “대규모는 아니지만 1~2명씩 ESTA 비자를 보유한 한국 국민의 입국 거부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총영사관 측은 “남동부에 진출한 기업들에 해당 사안에 대해 인지하고, 유의해 달라고 계속 당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지난 1일 청와대 게시판에는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 갑질’에 대한 국민청원이 게재됐다. 현대차 하청업체 관계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게시자는 ‘국민을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죽음으로 내모는 현대자동차의 갑질을 뿌리 뽑아 주십시오’라고 청원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에서 실업급여를 지급하면서 앨라배마의 현대차 공장에서 인력난이 발생하고 있다”며 “현대차가 이를 빌미로 하청업체들에 한국 직원을 관광비자인 ESTA를 통해 입국해 공장에서 일하도록 요구하고, 하루에도 수차례 독촉 전화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에코플라스틱, 다스 등 협력사 직원 수십명이 이미 미국으로 출국했다”며 “ESTA 비자를 발급받아서 미국에서 노동하도록 강요하는 것은 명백한 국제 비자법규 위반이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앨라배마 지역의 한국 자동차 업계는 심각한 인력 부족 상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상황에도 미국 내 현대·기아차 판매 수요가 줄지 않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각 업체에서 일손이 부족해 품앗이를 하는 상황”이라며 “현대차 측에서도 인력이 부족하다 보니, 한국에서라도 충원하도록 요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관계자는 “민원을 넣은 사안에 대해서는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일부 협력사가 인력 공급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다. 다만 회사가 엄연히 다른 상황에서 인력을 어떤 방식으로 조달하라고 하는 방법까지 제시하지는 않는다”고 해명했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