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곡성 산사태로 3명 사망…폭우 쏟아져 수색 중단돼



7일 오후 전남 곡성군 오산면 야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이 매몰돼 현재까지 3명이 사망했다. 연합뉴스





7일 오후 8시 29분쯤 전남 곡성군의 한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주택가를 덮쳐 3명이 사망했다. 최소 2명의 실종자가 더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소방당국은 폭우와 추가 산사태 위험으로 이날 11시 40분을 기해 작업을 일시중단했다. 마을 주민 30여명은 인근 오산초등학교로 대피했다.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29분쯤 전남 곡성군 오산면 한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주택 4채가 매몰됐다. 인근 주민은 "갑자기 쿵 소리가 나서 나가보니 산사태가 난 것 같았다"고 진술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오후 9시 22분쯤 A(71·여)씨를 구조해 병원에 이송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이어 50대 남성과 50대 여성 등 2명이 잇따라 구조돼 병원에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이날 사고 지점과 가까운 곡성군 옥과면에는 하루 새 278.5mm의 폭우가 내렸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장마철로 인해 지반이 약해진 데다가, 강한 비가 내려 흙이 무너져 내린 것으로 보고 구조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