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FK 공항서 명품 쏙쏙…공항 트럭운전사 체포

존 F 케네디 국제공항(JFK 공항)에 보관돼 있던 600만 달러 상당의 최고급 브랜드 명품들을 훔쳐 팔려던 일당이 퀸즈 검찰 등에 체포됐다.

퀸즈 검찰은 29일 “뉴욕뉴저지항만청 수사대, 뉴욕시경 등 사법기관과 협력해 JFK 공항에서 600만 달러 상당의 명품들을 훔쳐 판매하려던 데이비드 라카리에르(33) 등 6명을 체포했다”며 “이들 중 2명은 전직 JFK 공항 트럭 운전사로 일한 적이 있어 공항 어느 창고에 해외에서 수입하는 명품이 보관돼 있는지, 이를 어떻게 빼돌려야 감시를 벗어날 수 있는지 등에 대해 잘 알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들은 대담하게 트레일러 대형 차량을 동원해 훔친 물건을 실어날랐는데, 장물들은 ▶프라다 핸드백과 의류 ▶샤넬 보석 ▶구찌 지갑과 선글라스 등 수백 달러에서 수천 달러에 달하는 고가품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JFK 공항에서는 지난 5월 17일에도 비슷한 수법으로 500만 달러 상당의 명품을 훔쳐 팔려던 일당이 검거되기도 했다.

박종원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