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공장 살리자” … 조지아 한인들 뭉쳤다

한미우호협 박선근 회장 등
7개 한인 단체장 서명 동참
대통령에 거부권 요청 탄원

둘루스 청담에서 한인 단체장들이 청원서에 서명을 마친 뒤 포즈를 취했다. 왼쪽부터 박형권, 김윤철, 켈리 최, 박선근, 최병일, 이홍기, 썬 박.(직함 생략)
조지아주 잭슨카운티 커머스시에 대규모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인 SK이노베이션이 지난 11일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LG에너지솔루션에 패소하면서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이런 가운데 애틀랜타의 7개 한인 단체가 배터리 공장의 정상 가동을 위해 조 바이든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호소하고 나섰다. 지적재산권 문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해야 하지만, 이와는 별개로 SK 배터리 공장 가동을 통한 미국과 조지아주, 그리고 애틀랜타 한인경제가 받을 수 있는 피해를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 박형권 무역협회장, 이홍기 상공회의소 회장, 켈리 최 여성경제인협회장, 최병일 동남부한인회 연합회장, 김윤철 한인회장 등 7개 단체장은 19일 둘루스에 있는 청담에서 모임을 갖고, ‘SK 배터리 공장 살리기’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모임을 주도한 박선근 회장은 “개인적으로 SK이노베이션과는 아무런 이해관계가 없다”며 “소송 당사자인 SK나 LG나 미주 한인들에겐 모두 소중하고 자랑스러운 모국 기업”이라고 말했다. 박 회장은 “재판 결과를 떠나서 SK 배터리 공장이 주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투자를 단행,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며 “이 공장을 통해 수천개의 일자리가 생겨난다. 또 향후 미국의 친환경 산업에 미칠 영향을 고려했을 때 공장이 정상적으로 가동되어야 한다는 취지로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각 단체장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탄원서에 서명했다. 서명은 개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한 앤디 김 외식업협회장을 포함한 7개 단체 8명이 동참했다.

박선근 회장은 “서명한 탄원서는 정치권의 유력 통로를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할 계획”이라며 “조지아 주의 한국 기업 위상이 높아지면, 혜택은 고스란히 우리 2세 자녀들에게 돌아간다. SK 배터리 공장 가동은 그런 의미에서 한 기업을 위한 일이 아니라 커뮤니티를 위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뜻을 모은 한인 단체장들도 한목소리를 냈다. 최병일 연합회장은 “한국 기업 간의 분쟁이라 참 안타까웠다. SK배터리 공장이 살아나는 방향으로 잘 마무리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켈리 최 여성경제인협회장과 김윤철 한인회장은 “지역 한인 경제는 물론, 조지아주 경제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미국 정부 차원에서 이를 잘 고려했으면 한다”고 말했고, 박형권 무역협회장은 “LG가 조지아에 있었더라도 똑같이 우리의 목소리를 냈을 것”이라면서 “한국 기업의 조지아 진출은 한인사회에 영향력이 된다. 관심을 갖고 힘을 보태달라”고 덧붙였다.



권순우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