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추억] 경기민요 명창 이기영 선생 별세

애틀랜타 지역에서 한국 문화 전파에 힘써온 이기영(사진) 선생이 지난 18일 저녁 9시 10분에 코로나19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고인은 경기민요 명창으로, 한국문화원, 애틀랜타 한국학교, 문화복지센터, 노인회 등에서 우리 문화 전수에 힘써왔다. 코로나19에 감염돼 최근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다. 장례식은 지난 21일 가족장으로 열렸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