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법 때문에 … 대박 기회 놓쳤다

MLB, 올스타전 조지아 무산
덴버 쿠어스필드에서 열기로

6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 관계자들이 무용지물이 되버린 올스타전 간판을 내리고 있다. [AP]
조지아주가 투표권을 제한하는 새 선거법 때문에 세계적인 스포츠 경기 개최권을 결국 뺏겼다.

ESPN과 AP통신은 오는 7월 13일 열리는 메이저리그 올스타전과 신인 드래프트 개최 장소가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로 변경된다고 6일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콜로라도 로키스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를 치르는 7일 올스타전 개최 계획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쿠어스필드에서 올스타전이 열리는 것은 1998년 이후 23년 만이다.

올해 올스타전은 애틀랜타에 있는 브레이브스의 홈구장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달 조지아주에서 투표권을 제한하는 법이 통과돼 논란이 일자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지난 3일 애틀랜타의 올스타전 개최 자격을 박탈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선거에 부정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가운데 조지아주 의회는 공화당 주도로 우편 투표를 제한하는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켰고, 공화당 소속인 브라이언 켐프 주지사도 즉시 법안에 서명했다.

콜로라도주는 민주당 소속 재러드 폴리스 주지사가 이끌고, 입법부도 민주당이 주도한다.

한편 트루이스트 파크가 있는 캅 카운티 관광청은 이번 개최장소 변경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1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