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부른 멍청이들" 조롱까지…강동 어느 아파트의 택배 갈등



지난 2일 오후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 단지 후문 인근에 택배 상자들이 쌓여 있다. 이 아파트에서는 이번 달 1일부터 택배 차량의 지상 출입이 금지됐다. 연합뉴스





서울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택배 차량 출입을 막으면서 택배기사들과 주민 간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은 8일 강동구 A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지 내 택배 차량 출입금지는 전형적인 갑질”이라며 “철회하지 않으면 이 아파트에서 개인별 배송을 중단하고 단지 입구까지만 배송하겠다”고 밝혔다.

5000세대 규모인 해당 아파트는 지난 1일부터 택배 차량의 단지 내 지상 도로 이용을 막고 손수레로 각 세대까지 배송하거나 지하주차장 출입이 가능한 저상차량을 이용하라고 택배기사들에게 통보했다. 안전사고와 시설물 훼손 우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택배노조는 손수레를 사용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배송 시간이 3배가량 증가하고, 물품 손상 위험도 커지는데 이로 인한 손해배상은 택배기사가 부담해야 하기 때문이다. 또 저상차량은 몸을 숙인 채 작업해야 해 허리는 물론 목, 어깨, 무릎 등 근골격계 질환 발생이 심각해진다고 주장했다.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들이 8일 오전 서울 강동구 고덕동에 위치한 아파트 앞에서 최근 택배차량의 지상출입을 금지한 해당 아파트를 규탄하며 저상택배차량 택배 상하차를 시연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저탑 개조가 차량적재량을 감소시켜 노동시간을 증가시키며 택배노동자들을 골병들게 하는 조치라며 반발하고 있다. 뉴스1






택배노조는 “아파트 측의 방침은 실질적인 대안이 될 수 없다”며 “현재의 방식을 고수한다면 14일부터 이곳을 ‘개인별 배송 불가 아파트’로 지정해 아파트 입구로 찾아오는 고객들에게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이어 “불편함을 겪게 되실 입주민 고객 여러분께 양해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택배기사들의 기자회견에 입주민들의 반발 또한 거세졌다. 뉴스1에 따르면 입주민 단체 대화방에서 일부 주민들은 택배 기사들을 조롱하는듯한 발언도 서슴지 않고 있다.

한 입주민은 “택배 불가 지역으로 지정하면 누가 손해겠냐”며 “택배사가 엄청 타격일듯한데 배부른 멍청이들 같다”고 말했다. 이에 다른 입주민들 역시 “우리가 택배 없이 못 산다 생각하는 것 같다” “택배사가 한 곳만 있는 것도 아닌데 협조 되는 곳에서 시키면 된다”고 동조했다.

또 다른 입주민은 “저희 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이 웬 말이냐”고 불만을 쏟아냈다. 여기에도 “어처구니가 없다” “아파트 앞 기자회견 진짜 기분 나쁘다. 누구 때문에 먹고 사는 건데” 등의 반응이 나왔다.

반면 합의점을 마련해 택배 노동자들과 상생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이는 입주민들도 있어 당분간 갈등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