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틀랜타 스파 총격범 체로키서 유죄 인정할 듯

애런 롱, 유죄 인정· 형량협상 나선 듯
윌리스 풀턴 검사장 소식통 인용 전달

지난 3월 16일 체로키 카운티와 풀턴 카운티에 있는 스파 업소에서 총기를 난사해 8명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로버트 애런 롱(사진)이 체로키 카운티 검찰과 유죄를 인정하는 대신 형량을 협상하고 있다고 파니 윌리스 풀턴 카운티 검사장(DA)이 21일 밝혔다.

형량협상(plea bargain)은 피의자가 유죄를 인정하거나 수사를 위해 증언하는 대가로 형량을 낮추거나 조정하는 제도다.

윌리스 검사장은 소식통을 인용해 “체로키 카운티의 사건이 다음 주 공판에서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내 생각으로는 그들이 합의에 도달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체로키 카운티 검사장 사무실의 신디 크로스랜드 대변인은 발표 자료를 통해 “피고인과의 협상 내용을 논의하는 것은 윤리적으로 금지된다”면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기소사실인부절차(arraignment) 및 심리(hearing)가 다음 주 화요일(27일)에 예정돼 있다”면서 “오늘 우리는 이 범죄의 희생자들과 그들의 가족을 위한 정의를 세우는데 한 걸음 더 나아갔다”고 덧붙였다.

롱은 체로키 카운티 액워스 시에 있는 영스 아시안 마사지에서 총기를 난사했으며 이 사건으로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 체로키 카운티 검찰은 지난 5월 롱을 4건의 살인, 살인 시도, 가중 폭행, 특수 폭행, 중범죄 범행 중 총기 소지, 1급 기물 파손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

롱은 이 사건을 저지른 뒤 차로 30마일을 달려 애틀랜타 시 골드 스파와 아로마 테라피 스파로 이동, 한인 여성 4명을 살해했다.

풀턴 카운티 검찰의 패니 윌리스 검사장은 체로키 검찰의 진행 상황을 전하면서 풀턴 검찰도 롱을 기소하기 위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윌리스 검사장은 롱을 풀턴 카운티 교도소로 이송하고, 8월 6일이나 그 이전에 기소사실인부절차 일정을 잡아 달라고 풀턴 수피리어 코트에 19일 신청했다고 전했다.

롱은 아직 풀턴 카운티 법정에 출두하지 않았다. 윌리스 검사장은 롱을 증오범죄 혐의로 추가 기소하고 사형을 구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은나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