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와 다리중 선택하라"…이 말에 엄마는 곧장 다리 잘랐다



[사진 영국 매체 ‘미러’ 트위터 캡처]






자신의 신체 일부를 포기하고 아기의 생명을 지킨 엄마의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21일 영국 매체 ‘미러’는 아이를 낳기 위해 자신의 다리 한 쪽을 절단한 엄마 베키 터너의 사연을 전했다.

베키 터너는 임신 18주가 됐을 때 발에 이상을 생겼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척추가 제대로 발달하지 않아 생기는 ‘선천적 척추갈림증’을 앓던 베키 터너는 약을 먹지 않으면 다리를 절단해야 하는 상황이 됐지만 임신 중으로 약을 먹을 수 없었다.

의사는 베키 터너에게 다리를 치료할 지 아기를 낳을 지 선택하라고 말했고, 그는 망설임 없이 아기를 선택했다.

출산할 때까지 하반신 고통을 참으며 아기를 지켜낸 베키 터너는 출산과 동시에 다리도 절단했다.

베키 터너가 낳은 딸은 현재 7살로 전해졌다.

한편 베키 터너는 자신과 같은 처지에 있는 절단 장애인들을 위한 모금 활동까지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