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바이 아메리칸' 대폭강화…미국산 기준 더 까다롭게(종합)

"내 노력은 두 단어로 '바이 아메리칸'…중요품목서 다신 외국에 안 휘둘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28일(현지시간) 미국산 제품 구매를 늘리는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정책을 대폭 강화하는 조처를 발표했다.

바이 아메리칸은 연간 6천억 달러(690조 원)가 넘는 연방정부의 제품 및 서비스 조달 시장에서 미국산 비중을 확대하려는 정책으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의 '아메리카 퍼스트'를 대체할 바이든표 보호주의 통상정책의 하나로 간주된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내용은 중요 물품에 대한 미국내 공급망을 강화하고 미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제품의 기준을 높이는 것을 골자로 한다.

구체적으로 현재는 부품의 55%가 미국산이면 연방정부의 조달 대상에 포함되지만 이 기준을 60%로 상향 조정했다. 또 2024년 65%, 2029년에는 75%로 올릴 예정이다.

입찰 시 미국산 제품에 제공하는 통상 6%의 가격 특혜(price preference)를 중요 품목에 한해 더 강화함으로써 국내 공급망 확장을 지원하기로 했다.

연방 구매 시 미국산의 비중에 관한 정부 데이터를 개선하기 위해 중요 품목에 대한 보고 요건도 신설하기로 했다.

이번 발표는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5일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한 데 따른 후속 조처로, 미국산 비중 증대는 해외 기업의 연방정부 조달시장 접근 기회가 줄어든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 방안은 향후 60일간 공청회와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확정된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번 정책 변화가 허점을 메우고 궁극적으로 중소기업에 더 많은 기회를 창출할 것이라며 첫 개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바이 아메리칸 정책을 홍보하기 위해 펜실베이니아주의 '맥 트럭' 공장을 둘러봤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진 연설에서 자신의 노력을 두 단어로 요약할 수 있다며 '바이 아메리칸'이라고 외친 뒤 "미국 노동자에게 싸울 기회를 준다면 하지 못할 일이 없을 것이다. 내기를 한다면 나는 미국에 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바이 아메리칸법이 있었지만 이전 정부가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아 '텅빈 약속'이 돼 버렸다면서 "우리 행정부는 바이 아메리칸을 현실로 만들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는 "우리는 계속 동맹과 거래할 것"이라면서도 전염병 대유행 때 미국의 의료용품 부족 사태를 언급한 뒤 "중요한 품목이 다시는 다른 나라에 절대 휘둘리지 않도록 우리 자신의 공급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jbryoo@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지복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