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2분기 성장률, 6.5%로 전망치 하회…'실망스런 속도'(종합)

연율 아닌 분기 성장률은 1.6%로 4분기 연속 플러스…개인소비 12%↑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이 견고한 경제 회복세를 이어갔으나, 시장 기대에 비해서는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남겼다.

미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연율 6.5%로 집계됐다고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연율이 아닌 분기 성장률은 1.6%다.

이는 월스트리트 전문가들의 예상을 크게 밑돈 결과다. 블룸버그통신과 다우존스가 각각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는 모두 8.4%였다.

지난 1분기 6.3%보다는 다소 성장률이 높아졌으나 그 폭은 크지 않았다. 1분기 성장률은 종전 6.4%에서 이날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2분기 성장률에 대해 CNBC방송은 "실망스러운 속도"라며 "여전히 할 일이 많다"고 평했고,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의 경제 성장이 거의 가속도를 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다만 미국 경제는 4개 분기 연속 플러스 성장세를 이어가면서 회복 기조 자체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음을 보여줬다. 작년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1·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바 있다.

또 물가상승률을 반영할 때 2분기 GDP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이라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2분기 GDP 증가의 상당 부분은 백신 접종에 자신감을 얻은 소비자 지출 확대가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경제에서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개인소비 지출은 2분기에 11.8%(연율) 급증했다.

수출 증가, 각 주정부와 지방정부의 지출 확대도 2분기 성장을 견인한 요소로 꼽혔다.

반면 연방정부 지출과 주거용 투자 등의 감소가 2분기 성장폭을 제한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3분기 이후에도 미 경제는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이지만,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의 유행이 변수가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미 성장률은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로 3차례 나눠 발표된다. 이날 발표는 속보치로 향후 수정될 수 있다.

firstcircl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강건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