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내 아시아계 대우 만족도 급락…'미국인 46%만 긍정적'

전염병 대유행 反아시안 정서 반영된듯…8년새 32%p 하락, 흑인 대우 만족 38%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미국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을 향한 사회적 대우에 대한 만족도가 급격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갤럽이 지난달 1일부터 이달 5일까지 미국 내 성인 1천38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6%가 아시안에 대한 대우에 만족한다고 답했다.

이는 대유행 기간 미국내 아시아계를 향한 공격 등이 반영된 것으로, 작년 조사보다 14%포인트 하락한 수치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갤럽의 2013년 조사와 비교하면 무려 32%포인트나 하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백인의 절반, 히스패닉의 44%가 아시아계에 대한 대우에 긍정적으로 답했고, 아시아계 대우에 만족한다고 답한 흑인은 30%였다.

인종 간의 관계 인식 조사에서는 '백인과 아시안 간 관계', '흑인과 아시안 간 관계'가 매우 또는 어느 정도 좋다고 답한 미국인은 각각 67%, 58%로 나타났다.

이는 둘 다 작년보다 두 자릿수의 하락세를 보인 것이라고 갤럽은 설명했다.

미국 이민자들에 대한 조사에서도 미국인의 33%만이 그들에 대한 대우에 매우 또는 어느 정도 만족한다고 답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 미국인의 53%는 미국 사회의 여성 대우 정도에 만족한다고 답했고, 유대인 대우에 대해서는 51%가 긍정적인 답변을 했다.

백인에 대한 대우에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68%였다.

흑인에 대한 대우에 긍정적으로 답한 사람은 38%로 나타나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으로 전국적인 시위가 발생했던 작년의 사상 최저치 35%보다 조금 올랐다.

갤럽은 미국인들은 아시안이 받는 대우보다 이민자와 흑인이 받는 대우에 대해 덜 만족하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포인트다

갤럽은 미국 성인 인구의 인종 비율을 반영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상헌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