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탄 시신 마네킹인줄 알고 쓰레기통 버렸다, 얼빠진 加경찰



CBC 뉴스 트위터 캡처





캐나다에서 경찰이 실종된 여성의 시신을 ‘마네킹’으로 착각해 경찰서 뒤 쓰레기통에 버리는 사고가 벌어졌다.

29일(현지시간) CBC 뉴스 등 캐나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퀘벡주(州) 셔브룩의 대니 매코널 경찰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사고 경위를 설명하고, 공식 사과했다.

매코널 서장은 지난 23일 오전 10시께 한 제빵공장 뒤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를 신고받고, 경찰 및 소방관들이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매코널 서장은 “(경찰 등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목격자로부터 ‘누군가 실리콘 마네킹에 불을 지른 것 같다’는 진술을 들었다”며 “두 부서가 협의해 마네킹을 경찰서 뒤편 컨테이너에 넣기로 했고, 이곳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캐나다 현지 매체는 이 컨테이너가 쓰레기통이라고 전했다.

출동 4시간 뒤인 오후 2시15분께 한 주민이 “아내가 사라졌다”며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실종 여성의 휴대전화 신호를 추적했고, 화재 현장 근처에서 실종 여성의 차량을 발견했다. 화재 현장에 투입됐던 경찰관은 상황이 심상찮다고 느꼈고, 경찰서 뒤편 컨테이너에 둔 마네킹이 사실은 실종 여성의 시신임을 확인했다.

매코널 서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비극적인 상황에 놓인 유족에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소방당국 또한 “당시 현장에 있었던 관계자뿐만 아니라 부서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는 이 사고를 검찰 및 독립 수사기관이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캐나다의 해부 병리학자는 CBC와의 인터뷰에서 불에 탄 시신을 마네킹으로 오인하는 것이 무리는 아니라고 봤다. 로버트 니컬슨 박사는 인터뷰에서 “인체는 약 60%의 물로 이뤄졌기 때문에 심한 화상을 입으면 무게가 많이 감소할 수 있다”며 “심한 화상을 입으면 보통 사람처럼 보이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오늘의 핫이슈

Video News

핫딜 더보기

이 글을 공유하려면 링크를 복사하여 붙여넣으세요.
복사를 누르시면 자동 복사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