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 윤정수 "빚 정리·母 별세..새 목표 찾고 싶어"

[OSEN] 06.17.17 07:41

[OSEN=김나희 기자] '오지의 마법사' 윤정수가 이번 여행을 통해 얻고 싶은 것에 대해 이야기했다.

17일 방송된 MBC 예능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네발 여행을 지속하는 윤정수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특히 윤정수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제가 몇 년 동안 금전적으로 어려웠다. 또 최근에 어머니도 돌아가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정신적으로 기대던 분도 없어지고 빚도 정리가 되어가고 있다. 그다음에 무엇을 위해 살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더라"고 설명했다.

윤정수는 "새로운 목표를, 새로운 윤정수를 찾고 싶었다. 그래야 앞으로 달려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여행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 nahee@osen.co.kr

[사진] '오지의 마법사' 방송화면 캡처